Trotsky의 모순세계

[단상] 우울한 한 주의 시작...

분류없음 2012.11.13 14:54 by Trotzky trotzky

  같은 책을 햇수로 2년 사이 - 정확히 하자면 15개월 사이 - 에 두 번이나 잃어버리는 것도 특기사항이라면 특기사항일 듯.  잃어버리고서 며칠이나 지나고서야 그 사실을 인지했다는 것도 같은 현상. 이 정도면 기시감(데자뷔)로는 제격일지도. 

  몇 챕터, 몇 페이지 정도는 워드로 베껴놓고 싶은 것을 그냥저냥 형광펜 마커만 하면서 세 번 이상 읽었던 것인데 말이죠. 그것도 데자뷔... 

  블로그 포스팅도 안 하게 된지 햇수로 좀 되고 무언가 지치기는 지치는구나 싶은 기분이 들기 시작... 날씨가 춥다는 것이 그 하나지만 나가는 것 자체가 싫어지는 기분이 든다는 것이 묘한 것이죠.  예전같으면 동선 생각해서 어떻게 움직여야지 하는 계획을 세울 터인데 요즘은 게임하다 흘려보내든지 아니면 그냥 멍 때리다가 시간 다 흘러가버리는, 그래서 막상 밖으로 나서고 나면 움직일 여유가 안 되는 날의 연속.  목요일 오전에 지난 주 건강검진 과정 중 실패한 위 내시경 검사(제대로 받건 실패로 끝나건) 마치고 나서 그냥저냥 돌아다녀볼까 싶은데, 걷다가 그냥 깊어 보이면 뛰어내려볼까도 싶은 기분의 하루네요.

1 2 3 4 5 6 7 8 ··· 551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