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tsky의 모순세계

[소일모드] 느긋해졌다.

낙서(일기) 2008.09.30 00:32 by Trotzky trotzky
쉬기 시작한 지 이틀 째... 오후 나절에 움직이기 시작해서 저녁 늦은 시간대에 귀가했다.
일요일은 **구장에 들러 심판복 여름 셔츠 새 것을 지급받았고 마침 진행 중인 1부 경기를 보고 돌아왔다. 두 경기가 진행되었는데 마지막 경기는 라이트를 켜고 진행했다는.

오랜만에 들러 그런 것인지 경기 진행을 보는 것이 낯선 기분이 들었다. 마침 찾아간 곳에서는 규칙적용과 관련해서 별다른 사고가 없었기 때문인지도(다른 구장-경기도 축전의 결승이 열린 곳에서는 부정선수 건이 당사자 팀 모두에 발생, 경기 자체가 마무리되지 않는 불상사가 발생했다고)...

오늘 저녁에 심판부 카페에 들어가 보니 벌써부터 10월 3~5일, 11~12일 배정이 빡빡하다고 난리다. 일단 백수 상태이니만큼 모든 날짜가 가능하다는 댓글은 올리기는 했지만 과연 내 몸이 버텨줄 지는 잘 모르겠다. 그만두기로 한 이후로 오른어깨 안쪽 근육이 저리기 시작하는 터라...
오늘 부로 MLB 정규리그도 AL 중부지구의 수위를 결정하는 한 경기에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원게임 플레이오프를 제외하고는 종료되었다. 백수로 쉬는 동안 주중의 오전 시간은 보낼 거리가 충분해진 듯.
새벽에 ****에 들어가서 구인광고를 낸 학원에 온라인 입사지원을 넣었다. 직전 근무지에서 상당히 가까운 곳이고 그만둔지 이틀만에 집어넣는다는 것이 기분 좋게 느껴지진 않았지만 아무 것도 안 하고 있느니보다는 낫겠다 싶은 생각이다. 물론 새벽에 고등부 교재를 읽으면서 노트정리도 몇 장 하기는 했지만.

오늘은 오후에 동대문운동장(철거된 곳이 운동장이라고 불리는 것도 이제는 갸웃거려진다)에 가서 바지를 몇 벌 사려고 했는데 오픈한 곳에서는 마음에 드는 것이 없고 다른 매장은 오픈하려면 저녁까지 있어야 해서 내친 걸음을 코엑스몰로 향하는 버스에 실었다. 반디 앤 루니스와 링코에 들렀는데 볼펜 몇 자루 말고는 마음에 드는 것도 없고 당장 사야겠다 싶은 것도 매장 판매대에 없는 상태였다는... 교통비 들여 시간 때우기만 한 격이다. 물론 고등부용 사회과목 교재 두세 권을 구입할까도 싶었는데 방안의 공간이 너무나 어려운 상태라 일단 유보를 할 수밖에 없었다는...

밤에 전화가 한 곳, 문자가 다섯 통이 왔다. 전화는 부산에 내려간 전 부원장. 역시 갑자기 그만둔 까닭과 안부 정도였다. 딱히 나 스스로도 그만두게 된 내 심정을 100% 온전히 전할 엄두가 나진 않았으니... 문자 다섯 통 중에 네 통은 학원 결석생에 대한 데스크에서의 확인문자, 한 통이 학생에게서 온 것이었다. 이번에는 그만둔다는 이야기를 아는 아이들에게 문자로 남겨주지도 않았으니 책망은 당연한 것이었겠지.
오늘(자정 지났으니)은 광화문이나 강남 교보에 가서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낼까 싶다. 금요일~일요일까지 중 이틀 이상은 배정이 이루어질텐데 심신의 안정은 취해야겠지.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