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tsky의 모순세계

[단상] 휴식이 필요하다...

분류없음 2011.08.04 02:26 by Trotzky trotzky
  이번 주는 대놓고 쉬겠다고 배정담당자와 통화하고, 참불을 다는 곳에도 "쉰다"는 메시지를 남겨 놓았습니다.

  예전과는 달라진 환경과 분위기에, 지나치게 짊어져지는 부담은 견디기 힘든 수준이 되었네요. 시작할 때도, 중간에 두어 번 사람들이 뭉텅이로 떠나가는 아픔을 겪었을 때도 이 정도의 아픔은 아니었는데, 지난 해 이래로 겪고 있는 일들은 마음을 추스리기조차 쉽지 않습니다. 부족하나마 일자리를 가지고 있었고, 그 일에서 쉴 시간을 얻었을 때 **에 나가서 단 한 주도 일요일을 쉬지 못하며 지내 오며 내 자신을 쏟아부은 것에 지독한 회의감을 느끼네요.

  내 자신은 그렇게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이야기하자민 결국 "타인"의 시선에 비치는 또 하나의 내 자신을 바라보자니 그렇게 비쳐지면서, 이 세계를 아직 잘 모르는 이들 다수가 자기 하고 싶은 한 마디 한 마디씩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어 주자니 마치 제가 무슨 [선인]이나 [선인 수행자]라도 되어야 하는가 하는 상상까지 하게 되네요.

  주중백수라는 참 위험한 입지라도는 해도, 이번 주는 그 누구의 압력이 들어와도 제 하고 싶은 대로 쉬려고 합니다. 구장들을 돌아다니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들을 돌아다니면서 제 자신을 비하하며 보내던지 주말의 제 여유를 가져보려고 해요.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551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