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tsky의 모순세계

  새벽에 억지로 잠을 청하다가 평소대로 잠이 오지 않아 몸을 다시 일으켰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니 책무더기들 속에서 읽은 것들, 아직 읽지 못한 것돌, 사놓고도 엄두가 나지 않아 빼내지 못한 것들이 눈에 띄네요.

  E.E. 샤츠슈나이더의 [절반의 인민주권]과 리오 휴버먼의 [The Truth about Socialism]이 근자에 간신히 일독을 마친 넘들이고 지젝의 [폭력이란 무엇인가]는 세 번째 읽으려고 노력 중인데 역시 쉽지 않은, 최정우의 [사유의 악보]는 졸린 눈으로 읽으려니 답보상태... 이택광의 [이것이 문화비평이다]와 우석훈의 [문화로 먹고살기]는 사놓고 펼치지 못하고 있고 옛날에 벼르고 구입한 소공권의 [중국정치사상사]는 잡동사니의 받침대로 전락한 지 오래라는...

  하지만 이 책들을 다 읽고 그 속에 담긴 테제들을 끄집어낸다고 해도 지금의 삶을 지탱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잘 모르겠네요. 막상 제가 주말에 나가고 있는 심판 활동에 있어 내부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도 별 도움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니.

  그래도... 쌓아놓은 책들 중 몇 권이라도 읽어내고 이제 더 이상 고시원 책꽂이에 놓아둘 자신이 없는 넘들을 어딘가에 치울 기회가 오면 - 헌책방에 팔든지 아니면 누군가 원하는 이에게 주든지 이도저도 아니면 분리수거 박스에 놓아 버리든지... - [은하영웅전설] 신판 박스를 주문할까 싶다는... 90-00년대 한창 유행이었다는데 정작 저는 접할 기회가 없어 아쉬웠다죠. 그리고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도 알라딘 보관함에 올려놓을까 싶네요. 정작 중고등학교 때 읽지 못한 것들에 대해 눈길이 끌리고 있습니다.

  일주일 전 토요일 안산에서 경기를 진행하다 공에 원바운드 직격을 당했는데, 멍이 드는 한쪽에 실밥에 찍혀 까진 상처가 아직 쓰리네요. 이번 주도 그 무시무시한 공을 뿌려대고 때려내는 이들의 경기 속으로 들어갈 듯 한데, 확실히 "무서움"에 직면하면 삶은 단순해질 수 있는 것인지 자문해 보게 됩니다.
1 ··· 7 8 9 10 11 12 13 14 15 ··· 551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