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tsky의 모순세계

  그동안 수많은 날들을 비에 젖은 생쥐 꼴을 하고 지내 보았는데, 2012년도의 첫 생쥐 모드는 오늘 기록했다. 카풀로 얻어 찬 차로, 08시 시작인 경기에 맞춰 07시가 되기 15분 전 도착... 나중에 도착한 운영팀장을 도와 땅을 고르고 라인을 긋고 채비를...

 

  장비는 차지 않겠다고 다른 분들에게 이야기해 놓은 터라(장비는 챙겨 갔지만) 루심으로 투입... 구장 부지의 특수성 때문일런지 유난히 쌀쌀한 아침...  08시에 시작된 경기는 10시 언저리에 종료... 비는 08시 30분 경 시작... 09시를 넘기면서부터는 제법 굵은 방울이 강풍을 동반하며 모자와 상의, 바지를 적셔들었다는... 물론 10시 30분 이후에 적셔진 강도와 비교하면 대단하진 않았... (뭐 첫 경기는 무사히 마무리했지만 두 번째 경기는 결국 1회만 끝내고 서스펜디드 선언... 설명하자면 우여곡절이 많은 하루라고 해야 할려나...)

  날씨가 춥고 비를 많이 맞으면서 경기에 임한 것은 우리들 뿐만이 아니었기에 정작 재정이나 규칙 자체에 대한 시비는 별로. 스트라이크 볼 카운팅에 서로 지나쳐 버린 부분이 있었는데 대회 때는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는.

 

  5월로 다가온 대회들을 대비해서 단련이 필요하기에 나선 걸음이지만 차가운 봄비와 강풍에 대한 단련을 익히고 돌아온 하루였다고 해야 할 듯 싶었다.  

 

  새벽과 저녁, 새벽에 다운받은 DRM 음악을 어떻게 MP3P로 들을 수 있을까 - 현재로서는 노트북에 저장된 것으로만 들을 수 있는...)에 골몰한 하루... 결국 동영상 파일에서 소리만 캡쳐 저장하는 방법으로 TV 엔딩 버전만 저장을...

1 2 3 4 5 6 7 8 9 10 ··· 551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