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tsky의 모순세계

  오래간만의... 항상 그렇지만 그 해 그 때의 일 이후로는 글을 인터넷 상에 남긴다는 것 자체가 썩 내켜지는 경험은 아니다 싶다.

 

  [어나더]를 만화책으로 완독... 했다. 처음 만화서점에서 1, 2권을 접했을 때 느꼈던 색다른 기분이었는데, 원작자가 [추리소설] 작가였다는 것을 알고 고개를 끄덕... 이기는 했지만 막상 서점에 들러 만화의 2권이 끝나는 부분부터 소설 번역본을 읽어나가는 중 이러저러한 설정에 괴이하다는 느낌이... 결국은 잘 정제된 [호러]를 읽었다로 정리가 된...

  목요일 한의원에 들러 침을 맞고 난 후 만화서점에 들러 소설의 후편에 해당하는 3, 4권을 구입했고, 귀가 후 잠깐 야구 경기를 본 뒤 래핑을 뜯어 단번에 읽어내려갔다. 뭐... 시간내서 1권부터 4권까지를 한번 더 일독하면 소설과의 설정 내지 스토리라인의 차이를 더 명확히 잡아낼 수 있지 않을지...

 

======================================

 

  지난 2주 전에는 박노자의 [당신을 위한 국가는 없다]를 다 읽었고, 현재 슬라보예 지젝을 인터뷰한 [불가능한 것의 가능성]과 움베르토 에코의 [철학의 위안]을 깨작깨작 읽는 중... 지난 3월의 사단 이후 그쪽에서의 배정은 제외된 상태라 수입이 안 들어오는 상태이니 이제부터는 책 구입은 정말 신중하게 생각해야 할 듯 싶다. 사실 그동안 긁어놓은 책들만 먼지 안 쌓이게 하고 읽어도 시간보내기는 충분하겠지만...

  그건 그렇고 모처럼 "실전"의 감을 잡을 수 있을 좋은 기회인 이번 주말 비 소식이 있는... 뭐 몇 년 전에는 4, 5개월을 쉬었다 나왔어도 괜찮았지만 확실히 그 때와 달라진 것은 몸이려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551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