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tsky의 모순세계

[잡담] 휴일 보내기...

낙서(일기) 2008. 6. 7. 01:37 by Trotzky trotzky
  6월 6일... 어쩌면 올 한 해 사이 직장에서의 휴가와 명절 휴일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쉬는 날이 될지도 모르는 마지막 날을 방에서 보냈다. 바깥에서는 현재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와 MB 정권 관련 소식에 촛불 집회로 시내 중심가가 시끌시끌함에도 불구하고 고시원 방안에서만 보냈으니까.
  아침햇살이 밝아오던 중에야 잠이 들었기 때문일까, 아니면 이제는 혼자서 어디어디 지나치며 들르고 느긋하게 대형 서점이나 문구점에서 눈요기 쇼핑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생각이었을까... 하여간에 눈은 떠졌는데 몸이 움직여지질 않았다. 그나마 밥반찬 해 먹을 만한 것이 없다는 생각에 도시락 사러 나간 것이 유일한 외출이었으니.

  슬라보예 지젝의 [HOW TO READ 라캉]을 읽기 시작했고, 지난 주중에 1장을 끝냈다. 두껍지 않은 책이라 그런지 잘 이해가 안 가는 구절(번역의 문제인지도 모르지만)을 두어 번 더 읽어가면서 이해하면서 지나가고자 노력 중이다. 사실 어제 코엑스 쪽이나 강남 교보 쪽으로 움직였더라면 지젝의 책들 중 품절된 것의 목록을 확인해서 한 두 권 정도 구입할까도 싶었지만 몸의 문제라고나 할까.
  문제 편집 작업 등의 제반 작업은 결국 하지 않고 하루를 보냈다. 마음이 급해지질 않는 모양이다. 어쩌면 시험대비 시간표에 나온 시간표가 지난 중간고사에 비하면 다른 작업을 할 여유가 좀 더 있기 때문이었을까.

  지난 화요일 출근길에 광화문 교보에 들러 볼펜 몇 개를 사고 내친 걸음을 핫트랙스 매장을 훑었는데 [신세기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서"의 DVD 초회본이 지난 월말에 나온 것을 보고 아무 생각없이 질러 버렸다. 뭐 극장에서만 두 번을 보았는데 또 볼 필요가 있을까 하면서도 지갑에 현금이 있으니 생각이 안 떠오르더라는...

  내일(자정 넘었으니) 일요일은 올 2008년도의 심판배정의 마지막이 될 날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여름 이후에는 학원의 특목 입시를 위한 수업 일정에 시달릴 것이 뻔하다라고 하니까. 그런데 그러한 일요일이 비 소식이라... 오늘 저녁부터 내일 새벽까지 잠을 설칠 것을 생각하면 벌써 힘이 빠지는 느낌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8.06.07 06:16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