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tsky의 모순세계

  엊그제는 사회인야구 심판으로, 년차로 치면 13년 동안을 거쳐 오면서 몇 안 되는 [지각]을 경험한 하루였다.
  토요일 늦은 퇴근, 그렇지만 스터디 모임이 일요일 저녁으로 연기되었기에 방으로 돌아오는 길이 다소 가벼워야 했지만 의외로 늦어진 퇴근에 새벽에 잠을 제때 못이루면서 늦잠을 자고 만 것이다. 눈을 뜬 시간은 오전 10시 40여 분... 경기 시작은 12시... 구장까지 가는 데 있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아무리 환승시간이 운이 따른다고 해도 1시간 10여 분... 간신히 댈까 말까한 상황인 셈이었다. 그나마 원래는 오전 8시 경기였는데 다른 심판들의 사정으로 네 시간 미뤄진 것이 천만다행인 것이었을까... (어쩌면 그러한 시간의 변경이 더 게을러짐을 부추겨졌는지도 모른다)

  세수도 하는 둥 마는 둥 하고 갈아입을 옷 생각도 못하고 심판복 바지와 재킷까지 걸치고 나서 방을 나선 시간은 대략 11시. 운좋게도 연세대 앞으로 나오자마자 빈 택시가 도착했고 행선지를 말하자마자 최단거리를 안다면서 그 길로 가겠다고... 내 입장에서야 늦게만 도착하지 않으면 되겠다는 입장이었고, 25~35분 정도 안에 가야 한다는 언급을 한 채 조용히 바깥을 쳐다보며 초조해 할 수밖에 없었다.
  마침 식목일-한식 등의 영향으로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차로는 제법 막힌 편. 이래저래 늦겠구나 싶었는데 택시 기사 분이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는 등 나름 방법을 강구한 끝에(중앙전용차로는 아니었다는) 11시 35분 경에 **지하철기지에 도착할 수 있었다. 택시비는 13,000원 가량...

  헉헉대면서 구장에 도착하자 내가 진행해야 할 경기는 아직 시작되려면 여유가 있었던 상황이었다. 그 고생을 하며 온 것에 비하면 나았다고 해야 하려나...

  경기진행에 대해서는... 타자들의 낮은 쪽 스트라이크 존은 괜찮게 설정되는데 높은 쪽에서 아직 타자마다 세팅하기에 어려움을 느꼈다고나 해야 할까... 그런 부분을 제외하고는 나쁘진 않았다.

  경기를 마치고 귀가한 시간은 오후 다섯 시 가량... 세탁기를 돌리는데 애를 먹었기에 스터디는 다소 늦게 도착했고, 여섯 명 정도가 모인 상태에서 국사 나머지 부분을 마무리했다. 이제 한 달 정도는 스터디는 쉬는 모양이 되었고 시험대비작업을 하며 다른 곳에 대한 구인 노력에 열을 올려야겠다 싶다. 의외로 필요로 하는 쪽도 있는 듯 하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 main image
Trotsky의 모순세계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왜곡과 모순에 가득차 있다. 그렇다고 포기할 자신감은 없어서 사는 것이라 여기고 있는 이의 이야기...
by trotzky

카테고리

모순을 인정하자 (551)
낙서(일기) (446)
베낀글들... (5)
스크랩 보관글들... (42)
심판(야구)일지 (13)
야구 이야기 (7)
감상-소감 목록 (7)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Statistics Graph